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바로가기 서비스

  • 자연속의 첨단치료 환자중심 세계중심 암 전문병원
  • 자연속의 첨단치료 환자중심 세계중심 암 전문병원
  • 자연속의 첨단치료 환자중심 세계중심 암 전문병원
  • 자연속의 첨단치료 환자중심 세계중심 암 전문병원
  • 진료일정
  • 예약조회
  • 진료예약
  • 진료과 / 의료진 찾기

CNUH 사랑 나눔, 행복 더하기

더보기

인물포커스

김영진 전 화순전남대병원 교수의 ‘환자 사랑’
김영진 전 화순전남대병원 교수의 ‘환자 사랑’  병원·전남대 의대에 각 1천만원 기부  진료·사회공헌 앞장…지난달 정년퇴임   지난달 정년퇴임한 화순전남대학교병원 대장항문외과 김영진 전교수가 최근 병원과 전남대 의과대학에 발전기금 1천만원을 각각 기부했다.   제2대 화순전남대병원장과 제29대 전남대병원장을 역임한 바 있는 김 전교수는 특히 지난 3월 화순전남대병원 전직원들이 뽑은 ‘친절직원’으로 선정될 만큼, 퇴임하는 날까지 수술과 진료에 앞장서며 ‘환자 사랑’을 실천했다.      2004년 화순전남대병원 개원 당시 첫 수술을 집도하기도 했던 김 전교수는 대장암·위암 분야의 ‘명의’로 두각을 나타냈다. 위암수술 5,000례, 대장암 수술 3,000례, 복강경을 통한 대장암 수술 800례 등을 통해 암환자를 치료했다.    국내외 학술지에 대장암과 위암 관련논문을 294편이나 게재했다. 그 중 86편의 논문은 국제학술지에 게재돼 널리 알려졌고, 25권의 국내 외과학 교과서를 저술하는 데도 관여했다. 150여회에 달하는 강연을 통해 후학들의 양성에도 헌신했다.   병원 경영에서도 능력을 발휘했다. 지난 2006년부터 2008년초까지 화순전남대병원장을 맡아 ‘암분야 전국 5대병원’으로 도약하는 데 기여했으며, 병원내에 전남지역암센터를 설립했다. 지난 2008년부터 2011년초까지 전남대학교병원장으로서 어린이병원과 권역관절센터 등을 유치, 빛고을병원의 토대를 마련하기도 했다.   지역사회를 위한 공헌과 사회활동에도 앞장섰다. 광주5·18민주화운동 보상심의위원으로서 5·18부상자들의 아픔을 치유하는 데 힘썼고, 성폭력구제기관인 호남해바라기센터장을 맡아 봉사했다. 지난 2015년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 선수촌 병원장 겸 의료단장을 맡아, 메르스가 창궐한 가운데서도 대회의 성공개최에 이바지했다.   학회 활동으로는 대한외과학회 회장, 대한대장항문병학회 회장, 대한암학회 부회장, 대한복막암학회 부회장 등을 역임, 이 지역의 위상을 높이고 학문발전에 기여했다. 여러 학술대회에서 많은 상을 받았다. 1997년 대한대장항문병학회 ‘에보트 학술상’, 2004년 대한위암학회 ‘로슈 학술상’을 수상했고, 2017년 ‘무등의림상’을 비롯해 10여 차례에 걸쳐 각 학회로부터 공로패와 표창패를 받았다.   “직원들이 신바람나게 일할 수 있는 병원, 환자들이 행복해하는 병원을 만들어달라”는 퇴임인사를 남긴 김 전교수. “의사의 기본덕목은 환자에 대한 애정”임을 강조해온 그는, 정년퇴임 이후 전북 고창에 있는 석정웰파크병원 암면역센터장을 맡아 ‘환자 사랑’을 이어갈 예정이다.

더보기

칭찬합시다

무균실 간호사선생님들께 깊은 감사드립니다
5월경 예기치 못한 아내의 혈액암 부산의 많은 병원을 뒤로하고 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교수님의 치료를 거쳐 마지막 관문인 조혈모세포 이식을위해 8층 무균실에 입원하였습니다 요즘세상 친절은 기본이라 하지만 21일간 밝은 모습으로 환자들을 대해주신 무균실 간호사선생님들께 깊은 감사의 말 전하고 싶습니다 3교대로 근부하는 분들이지만 하나같이 힘들어 하는 환자를 보살피는 모습은 처방받은 어느 약물에도 뒤지지 않는 치료효과를 갖어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식도가 헐어서 삼키지못한 경구제를 쪼게거나 분말로 갈아 환자와 대화하며 함께 고민하면서 해결해 주시는 모습 오래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몹시 힘들어하는 환자가 겨우 잠이들면 행여 깨울까봐 약물투여 종료 알람이 울때쯤엔 미리 복도에서 지켜보다 알람이 울기전 약물을 교체해 주시는 모습 무균실 행동요령 지침에 그런 내용은 메쥬얼에도 없을진데..... 그 배려 우리들 하나만을 위해 일하시는 분들처럼 착각하게 하는 모습은 이곳을 거쳐간 많은 환자분 또는 보호자분들께서 저와 갇은 생각이였을거라 믿어봅니다 항상 밝은미소와 적극적으로 환자를 대하는 그모습 변함없이 이어가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그리고 깊은 감사드립니다

더보기